[중경리더스 WEBZINE]
中經人 광장/화제의 中經人
조회 수 2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VC초대석] 이용성(경영74) 회장 "지금이 벤처캐피탈 혁신 골든타임"

이용성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 겸 원익투자파트너스 대표 인터뷰

 

뉴스핌

기사입력 : 2017년07월22일 14:00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21일 오후 3시03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김지완 기자] "벤처캐피탈(VC)은 벤처기업의 심장입니다. VC가 신성장 기업을 발굴해 투자하지 않으면 그 기업은 성장 기회조차 얻지 못하죠. 벤처투자는 특정 산업에 숨어있는 것을 발굴해 새로운 산업을 창조하는 일이라고 보면 됩니다."

'에어비앤비', '여기어때', '배달의 민족' 등이 벤처투자의 도움으로 성장할 수 있었고, 이들은 O2O(온·오프라인 연계, Online to Offline)라는 새로운 산업으로 확장 발전한 것이 대표적인 예다.

이용성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 겸 원익투자파트너스 대표는 최근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강조하며 "이런 중요한 역할에도 불구하고 VC가 독립 금융산업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고 아쉬워했다. 

이 회장은 "아직까지 중소벤처기업의 지원수단으로만 간주하고 규제하는 게 현실"이라며 "지금 이 규제들을 풀지 못하면 벤처산업 전체가 힘들어질 수 있으며 지금이 바로 이것들을 해결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강조했다.

 

1707210439511210_w.jpg

이용성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 /김학선 기자 yooksa@

 

이용성 원익투자파트너스 대표는 2015년초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회장직에 올랐다. 그가 회장을 맡은 후 벤처펀드 신규 투자액이 처음으로 2조원을 돌파했다. 앞서 지난 2014년말 기준 국내 벤처 신규투자는 901개사에 1조6393억원 규모에서 지난해 1191개사 2조1503억원으로 확대됐다. 이 기간 창투사 역시 103개에서 118개사로 늘었다. 

벤처캐피탈 시장의 유례없는 호황에도 불구하고 그는 협회장으로서 산적해있는 벤처캐피탈업계의 현안 해결에 여념이 없다. 이 회장은 "동일한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지만 창투사, 신기술금융사, LLC 벤처캐피탈, 창업·벤처 전문 사모투자펀드(PEF) 등 회사 유형에 따라 주무부처가 달라 투자대상 범위, 투자인정 범위,  최소 투자비율 등의 차별적인 규제를 적용받는다"며 "동일한 벤처투자 시장에서 칸막이 규제가 있다보니 시장 비효율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기사나 PEF는 금융위 소속인데 나머지는 중소기업청에 등록돼 있다보니 벤처투자에 대한 제대로 된 통계조차 못내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1707210439511211_w.jpg

이용성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 /김학선 기자 yooksa@

 

신기사의 신기술투자조합은 창투사의 창업투자조합보다 투자 범위가 광범위하다. 신기사는 대기업이 아니라면 상장과 비상장을 가리지 않고 중소기업 대부분에 투자할 수 있다. 반면 창업투자조합은 투자 대상이 법령상 창업·벤처기업이나 기술혁신형 기업으로 제한돼 있다. 또 창투사는 조합 결성금액의 40%를 무조건 창업·벤처기업에 투자하고 의무투자비율을 달성한 이후에만 상장사 등에 투자할 수 있다.

이 회장은 회수시장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점도 벤처 생태계의 선순환을 저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벤처투자 생태계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투자-회수'의 사이클이 지금보다는 줄어야 한다. 국내 회수시장은 IPO가 유일한데 국내기업이 IPO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평균 13년이다. M&A가 대안으로 꼽히지만 국내는 M&A 규제가 너무 많고, 관련 세재지원은 미미하다."

그는 "결국 VC들은 보유지분을 장외에서 헐값에 넘겨 투자금을 회수하거나 전환상환우선주(RCPS)를 갖고있다 원금상환을 요청하는 경우가 대부분"며 "법적으로도 폐지된 우선손실충담금 제도가 벤처조합 규약에 여전히 남아 투자금 회수를 더욱 어렵게 한다"고 꼬집었다.

이 회장은 "정부가 중소기업청을 부로 승격시키고 벤처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적극나서려고 한다"며 "지금이 벤처캐피탈 업계 제도개선을 위한 골든타임"이라고 봤다.

이어 "정부가 추경을 통해 1조4000억원 규모로 93개 신규 벤처펀드 출자를 고려하고 있지만 우선손실충당 제도, 엄격한 핵심운용인력 요건, 구주투자 불인정, 해외투자 한도 등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선 효과를 발휘하기 힘들다"고 거듭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김지완 기자 (swiss2pac@newspim.com)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화재의중경인 박영옥(경영82)-어려울때 돕는게 장기투자 file 관리자 2019.06.10 559
» 화재의중경인 이용성(경영74) 회장 , 지금이 벤처캐피탈 혁신 골든타임 관리자 2017.07.24 258
166 취미및문화 홍재화(무역82, 필맥스 대표), 독후감 : 인생 후반, 어디서 뭐하며 어떻게 살지? file 관리자 2017.07.24 210
165 화재의중경인 하늘을 사랑한 노력형 기상캐스터, SBS 윤서영 기상캐스터를 만나다. 관리자 2017.07.14 303
164 취미및문화 손현주동문, 영화 ‘보통사람’ 모스크바영화제 남우주연상 관리자 2017.07.10 241
163 취미및문화 [대학축구] 중앙대 · 용인대 ·성균관대 8강 진출 관리자 2017.07.10 224
162 취미및문화 [MBC배] ‘김국찬 결승 자유투’ 중앙대, 접전 끝에 대회 첫 승 관리자 2017.07.10 222
161 화재의중경인 아이들과 함께라면 가능하다고 믿는, '에이드런' 최재은 공동대표를 만나다 관리자 2017.07.05 261
160 취미및문화 흑석의 작은 베트남, ‘Spice Pho’ 관리자 2017.07.04 253
159 취미및문화 「캠퍼스 피플」 감정을 스크린에 펼치다, 단편영화 '미씽' 감독 김민경 학우 (공연영상창작학부 영화전공13) 관리자 2017.07.04 273
158 취미및문화 흑석의 작은 베트남, ‘Spice Pho’ 관리자 2017.06.29 254
157 화재의중경인 양홍석(스포츠과학부17)학생, 농구 국가대표팀(1차훈련대상자) 전격 발탁… 전지훈련 후 확정예정 관리자 2017.06.21 252
156 취미및문화 수업 전 활력충전소, 앳백 관리자 2017.06.08 244
155 자유글 5월의 「CAU BEST PIC」 관리자 2017.06.08 230
154 자유글 「중앙 생활 백서」교내 숨은 복사실과 캐논 복사실 이용방법을 정복하다! 관리자 2017.06.08 927
153 화재의중경인 심재빈(경제84) 광명소방서장, '혹여 두렵다면 오른쪽 어깨를 보라' 관리자 2017.06.07 268
152 취미및문화 홍재화(무역82, 필맥스 대표)의 독후감 - 밀주 : “영조 금주령 시대를 배경으로 당시의 밀주전쟁 재현! file 관리자 2017.06.05 251
151 취미및문화 수업 전 활력충전소, 앳백 관리자 2017.06.02 251
150 화재의중경인 「캠퍼스 피플(이재연 학우 (경영학부 14)」 노래로 중앙인의 마음을 사로잡다! 2017 청룡가요제 우승자 관리자 2017.05.31 304
149 자유글 「중앙 생활 백서」중앙대학교에서 펼쳐지는 또 다른 세계, Global Lounge 관리자 2017.05.30 304
148 자유글 [집중분석] 단국대를 압도한 중앙대와 양홍석 관리자 2017.05.29 2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